부산광역시 서구청 문화관광 스킵네비게이션

관광명소
7건의 게시물이 있습니다 ( 1 / 1 페이지 )
  • null

    1구덕산
    서구를 감싸고 있는 산중의 산이다. 서구의 서대신동과 사상구 학장동, 사하구 당리동의 경계에 솟아있다. 구덕산의 산명은 근래에 붙여진 이름으로 ‘九’나 ‘德’이 불교와 관계 깊은 글자이므로 불교계통에서 나온 이름인 듯하며, 여기에서 시작된 하천에도 구덕천, 보수천 등의 불교적인 이름이 붙은 듯하다.
  • null

    2아미산
    천마산의 연맥에 해당되는 아미산은 아미동 일대에 넓게 자리 잡고 있는 구릉성 산지로 아미동과 사하구 감천동과 경계를 이룬다. 아미산이란 이름은 본래 이곳의 마을을 ‘아미골’이라 부른데서 비롯되나 아미골의 정확한 어원은 알 수 없다. 속설에 의하면 아미골은 움막집이란 의미의 옛말인 애막이 바뀐 것으로 이를 한자식으로 표기한데서 비롯된다.
  • null

    3엄광산
    동대신동의 북쪽에 위치하여 서구와 부산진구 개금동, 동구 좌천동과 경계를 이루고 있다. 엄광산은 1995년 그 이름을 되찾기 전까지 고원견산(高遠見山)으로 불려졌다. 고원견산이란 명칭은 일본인에 의해서 만들어졌을 가능성이 높으며 그 시기는 일본 막부(幕府)말기인 18세기 초ㆍ중엽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이 산의 명칭에 관한 최초의 기록은 일본 에도(江戶)막부시대 말기 외교사절의 일원으로 조선을 다녀간 우삼방주(雨森芳州)가 귀국 후 저술한 교린제성(交隣提醒)에 원견악(遠見嶽)이라는 기록이 있는데, 이것이 바로 지금의 高遠見山으로 부산부사원고(釜山府史原稿, 1938년 간행)에서 확인된다. 이 산의 정상에 올라서면 대한해협을 지나 멀리 일본의 쓰시마 까지 바라 볼 수 있다는 의미에서 붙여진 것은 아닌가 싶다. 한국측 자료중 『東萊府誌』나 『東萊郡誌』등을 검토한 결과 고원견산의 이전 명칭은 엄광산(嚴光山)일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결론적으로 엄광산의 이전 명칭으로 불려진 고원견산은 18세기 초ㆍ중엽 일본인들에 의해 붙여진 원견악이 고원견산이란 명칭으로 정리되어 그대로 사용되었다고 볼 수 있다.
  • null

    4시약산
    일명 승학산(乘鶴山)이라고 하는 시약산은 구덕산 남서쪽에 연이어 있는 산으로 사하구(괴정동)와 경계를 하고 있다. 산 정상에서 내려다보면 낙동강하구 일대가 한눈에 조망된다. 이 산 밑으로는 우리 구와 사하구를 연결하는 대티터널이 뚫려있고, 사하구로 흐르는 괴정천은 이 시약산에서 발원하고 있다. 시약산의 산명의 뜻은 자세히 알 수 없으나 「蒔」자가 ‘모종낼 시’로 약초를 심거나 채취한 곳으로 추측된다.
  • null

    5구봉산
    거북처럼 엎드려 주위에서는 두드러지게 높은 형상이다. 남쪽으로 보수산, 북쪽으로 엄광산과 이어져 있고, 서구 동대신동과 동구 초량동 중구 영주동에 걸쳐 있는 산이다. 조선시대 이곳에 구봉 봉수대가 있어 옛 통신의 중추역할을 담당한 곳이다. 1740년에 편찬된《東萊府誌》에 엄광산에 대한 기록이 나오는데 그 위치를 보면 동래부 남쪽 30里에 있고 윗쪽에는 구봉이 있고, 아래쪽에는 두모포(豆毛浦)가 있다고 되어 있어 엄광산이 지금의 구봉산일 가능성이 많으나 정확하지는 않다. 지금은 산 정상에 구봉산 체육공원이 조성되어 시민의 체력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 null

    6천마산
    석성산에는 봉수대(熢燧臺)가 있었는데『慶尙道地理誌』에 ‘석성봉화대가 동쪽으로 30里 거리에 황령산 봉화대를 바라보며, 서쪽 110리 거리에 김해 봉화대를 바라본다’고 기록되어 있다. 또한 『東萊府誌』봉수조에는 『石城山在倭館西』라고 적혀 있어 석성산이 왜관의 서쪽에 있었음을 말하고, 역시 『東來府誌』山川條에는 석성산의 봉수대가 구봉산으로 옮겨가고 석성산에는 그 자리만 남아 있는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이러한 기록으로미루어 볼 때 현재의 천마산이 과거에는 석성산이었던 것 같다. 天馬山이라는 산명은 옛날 이 곳은 초원이 우거져서 일찍이 牧馬場이었다는 것과 하늘에서 용마가 내려왔다는 전설에서도 나왔음직하다. 전형적인 노년산지의 특색을 지니고 있으며, 특히 산록이 완만하고 활엽수가 주를 이루고 있는데 산에 오르면 남항이 한눈에 들어온다. 정상에는 동네체육시설이 조성되어 있는데, 특히 우리 구에서 조성한 『천마산조각공원』이 자연과의 절묘한 조화 속에서 산을 찾는 이로 하여금 그 아름다움과 평화로움을 만끽하게 한다.
  • null

    7장군산
    천마산에서 남쪽으로 뻗은 산등성이가 대한해협에 몰입하여 형성된 암남반도에서 제일 높은 산이다. 구릉산지의 특색을 지니고 있는 장군산은 산림으로 뒤덮여 있는 데다 남쪽으로 멀리 대한해협을 넘어 쓰시마를 바라다 볼 수 있고 동쪽과 서쪽에는 송도만과 감천만이 자리 잡고 있어 풍광이 아름답기로 이름난 산이다. 장군산의 지명유래는 임진왜란 때 이순신 장군이 이끄는 경상ㆍ전라수군이 ‘釜山浦’에서 100여척의 왜군선단을 무찌른 대첩을 거두게 되는데, 이 해전에서 이순신 장군 휘하의 정운 장군이 전사하게 되니 이를 기리기 위하여 이 곳 산을 ‘장군’의 산으로 불려지게 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  1 

서구청 홈페이지 내 게시된 자료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후 저작물 변경없이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서구청 홈페이지 내 게시된 자료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후 저작물 변경없이 이용 할 수 있습니다.

  • 담당부서 : 주민복지국 경제녹지과
  • 연락처 : 051-240-4542

최근수정일 : 2018-03-16

만족도 정보 입력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