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광역시 서구신문 스킵네비게이션

생생소식

서구, 구청장 및 직원 대상 `땅 투기 의혹 진정 사건 관련 엄정 대응

  • 2021-04-23 16:38:23
  • 문화관광과
  • 조회수 : 36

서구, 구청장 및 직원 대상 `땅 투기 의혹 진정 사건 관련 엄정 대응

서구, 구청장 및 직원 대상 `땅 투기 의혹 진정 사건 관련 엄정 대응

서구, 구청장 및 직원 대상 `땅 투기 의혹 진정 사건 관련 엄정 대응

서구, 구청장 및 직원 대상 `땅 투기 의혹 진정 사건 관련 엄정 대응
서구, 구청장 및 직원 대상 `땅 투기 의혹 진정 사건 관련 엄정 대응
서구, 구청장 및 직원 대상 `땅 투기 의혹 진정 사건 관련 엄정 대응
"정의사회 좀 먹는 거짓·음모엔 강력 대처"
서구, 구청장 및 직원 대상 `땅 투기 의혹' 진정 사건 관련 엄정 대응


구청장, 반박 기자회견 개최
부산시에 진상규명 감사 요청
진정인 명예훼손 등 혐의 고소
미확인 보도 언론사 항의 방문
공무원노조 서구지부 비판 성명

 
서구는 최근 언론에 보도된 `구청장·구의원·공무원 결탁, 남부민동 땅 투기 의혹' 진정 사건(이하 `땅 투기 의혹' 진정 사건)과 관련, 명백한 허위와 날조에 의한 악의적 음해인 만큼 구청장과 600여 직원들의 실추된 명예를 회복하고 지역사회에 거짓과 음모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부산시에 감사를 요청하고 진정인들을 경찰에 고소하는 등 강력 대응에 나섰다.
 
이번 `땅 투기 의혹' 진정 사건은 부산일보가 3월 29일자 신문에 A씨 등 서구 주민 9명이 부산시 감사실에 제출한 진정서를 인용 보도하면서 알려졌다. 부산일보는 당시 "서구의회 B의원이 남부민동 일대에 부동산 투기 했고, 여기에 공한수 서구청장과 서구의원, 구청 공무원이 결탁한 의혹이 있다. 서구청이 B의원의 매입 토지와 건물 일대를 중심으로 개발 계획을 세우고, 이후 공 구청장과 해당 의원이 개발이익을 서로 나누기로 했다."라는 진정인의 주장을 그대로 보도했다. 또한 "해돋이로와 천마산로를 잇는 도로가 B의원 일가가 소유한 부지 앞으로 지나가도록 계획이 변경됐다. 이는 구청장의 승낙이 없었더라면 불가능한 일이다."라는 주장도 함께 내보냈다.
 
이에 공한수 구청장은 언론 보도 당일 즉각 기자회견을 열고 이를 정면 반박했다. 공 구청장은 진정인들이 주장하는 도로변경과 관련해 "구청장 취임 전인 2016년 8월 도시계획시설(도로)이 이미 결정된 것이다. 또한 B의원이 매입한 건물과 토지 일대를 지나가도록 계획선을 변경했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른 악의적인 주장이다."라고 강변했다.
 
서구는 이번 사건이 불순한 의도를 내포한 매우 악의적인 음해로 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최근 불거진 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 사건에 편승해 허위와 날조를 통해 공무원들에 대한 구구한 억측과 의구심을 불러일으켜 구민들에게 부정적 인식을 심어주고, 나아가 지역사회에 거짓과 불신 분위기를 조장함으로써 정의사회를 좀 먹는 사건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서구는 먼저 부산시 감사실에 한 점 의혹이 없는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청했다.
 
또 공 구청장은 진정인들을 대상으로 「정보통신망 이용에 관한 법률 위반」,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죄」, 「무고죄」 등의 혐의로 지난 4월 19일 부산지방경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진정서 내용을 확인 없이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서도 강력 항의했다. 공 구청장은 지난 4월 5일 부산일보 사장을 방문해 "진정서 내용이 전혀 사실무근이며,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보도해 달라고 담당기자에게 신신당부했음에도 불구하고 명백한 허위사실이 신문에 그대로 보도됐다."라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이에 부산일보 사장은 "문제가 있는 부분은 바로 잡고 공정하고 명백하게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공무원노조 서구지부도 언론보도와 관련, 지난 3월 30일 항의성명을 발표하고 "진정서에 담긴 주장을 여과 없이 자극적으로 담아 서구 공직자들을 부도덕한 땅 투기꾼으로 충분히 오해할 수 있게 만들었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서구청 홈페이지 내 게시된 자료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후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서구청 홈페이지 내 게시된 자료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후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만족도 정보 입력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